재미동포들은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적극 지지한다!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지지하는 엘에이 동포들의 집회 소식 전합니다.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 회원들과 엘에이동포들, 그리고 미국의 진보단체인 Answer Coalition 과 Struggle-la-lucha 동지들이 엘에이 한인타운 중심에 모였습니다.


아래는 성명서 입니다.
임금 빼고 다 올랐다.
올 해들어 5월 까지 산업재해 사망자수 157명인 현실에 처벌된 기업가는 단 한 명도 없다.

지난해 대비 물가 상승률이 10년 만에 4%를 넘었고, 올해 5월 물가상승이 이미 5.4% 라는 사실은 최저임금이 최소한 물가 상승률만큼은 올라야 노동자 민중의 생계가 가능하다는 의미이다.
헌데 그 나마의 최저임금제를 무력화 하고 여기에 업종에 따라 최저임금보다 더 낮은 임금을 차등적용 하겠다는 윤석열 정부는 물가폭등으로 이미 생존의 벼랑 끝에 몰려 있는 노동자 민중을 끝내 낭떠러지로 밀어버리겠다는 것인가

게다가 기간제의 기간 4년 연장 검토로 당장 폐지해야할 비정규직을 확대하겠다니

과로사가 속출했던 택배노동자의 파업투쟁이 불과 몇 달 전이다.
주 단위로 최대 92시간까지, 하루 15시간 이상의 노동을 개혁이라며 근로기준법 개악을 시도하는 윤석열 정권이 제정신인가

지하철 스크린도어에서, 서부발전소에서, 전기 작업에서 희생된 김군과 김용균, 김다운 비정규직 노동자 와 얼마 전 크레인 작업 중 숨진 동국제강 이동우 비정규직 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들은 늘 목숨보다 이윤이 먼저인 기업들이 안전조치에 소홀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아예 적용조차 되지 않는 5인 미만 사업장을 제외하고도 사망재해가 발생한 사업장 절반이상이 5~49인 사업장이며 2024년에야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예정인 실정이다.막을 수 있었음에도 반복되는 사고사망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무력화는 예고살인에 다름 아니다.

선택근로시간제 1년 확대와 특별연장근로 대상 확대로 주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 폐지, 호봉제가 아닌 직무와 성과급 중심의 임금체계 개편 등의 노동법 개악이라니,
노조를 무력화하며 노조 할 권리를 빼앗고 안전장치 없는 위험한 작업 환경에서 더 낮은 임금으로 더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며 계속되는 노동자들의 죽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겠다는 윤석열 정부와 기업들은 인간의 탈을 쓴 저승사자들이다

여기에 더해 윤석열 정부는 공공부문의 정규직화에 역행 하며 연금, 에너지, 의료, 교육, 교통 물류 돌봄 통신 서비스 등 공공부문 국가의 책임과 역할을 민간에 떠넘기려하려 하고 있다.
사회적 안전장치 없이 내몰리는 노동자 민중에게 더 이상 잃을 것도 물러설 곳도 없다.

화물연대본부 노동자의 총파업 투쟁에서 확인 된 바와 같이 노동자가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
노동자가 세상을 움직인다.
노동자의 단결 투쟁만이 이윤의 족쇄로 질주하는 자본의 탐욕과 이에 결탁한 정치세력을 거꾸러트릴 수 있다.

코로나 펜데믹의 피해를 온전히 노동자 민중이 짊어져야 했듯 북을 적대시하며 전쟁동맹 나토정상회의에 참가하려는 윤석열 정권의 정신 나간 행보가 몰고 올 위기 역시 노동자 민중의 삶을 옥죌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 이행계획서’에서 밝힌 반노동정책의 연차별 이행, 입법계획에 분노 한다
윤석열 정부는 반 노동정책의 칼을 거두고 노동자 민중의 절규에 답해야 한다.
재미동포들은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적극지지하며 연대할 것이다.

노동개악 철회하라 !
최저임금 인상하라 !
비정규직 철폐하라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강화하라 !
공공부문 서비스 강화하라 !

2022.6.25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

이 기사를 총 54번 보았습니다.

노정협

전국노동자정치협회

공유하기